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거짓말이 취임 1년 만에 2000건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 이후 298일간 1628건의 ‘거짓말 또는 오도된 주장’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WP의 ‘팩트 체커’(Fact Checker)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 평균 5.5건의 거짓말을 한 셈이다.

이를 바탕으로 추산하면 내년 초 취임 1년이 되면 그 양이 1999건에 이를 것으로 이 신문은 내다봤다.

같은 거짓말을 세 차례 이상 반복한 경우도 50회 이상 됐다.

‘팩트 체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많이 되풀이한 거짓말 또는 오도된 주장은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가 근본적으로 사망했다"는 말이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는 반대로 미 의회예산국(CBO)은 오바마케어가 한동안 건재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실제 내년 오바마케어 등록자는 상당히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미국이 최고의 법인세를 내고 있다"(19회), "세계에서 가장 많은 세금을 내는 나라의 하나가 미국(31회)"이라는 주장 역시 각각 거짓말이거나 오도된 주장이라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짓 주장은 최근 마무리된 첫 아시아 순방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13일 맬컴 턴불 호주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자 회동한 자리에서 "미국은 거의 모든 나라에 대해 무역적자"라고 주장했다.

턴불 총리가 "우리를 제외하고"라고 응수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호주를 제외하고. 호주가 유일하다"라고 물러섰다.

실제 미국은 호주에 대해 경상무역과 서비스 교역을 포함해 280억 달러 흑자를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