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포공항 이혜진 기자] "빨리 시합하고 싶어요."‘패기’ 넘치는 대표팀 막내 이정후(19·넥센)다.

10년 만에 탄생한 ‘순수 신인왕’ 이정후는 프로데뷔 첫해임에도 당당히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다.

아버지 이종범 코치와 나란히 대표팀에 승선해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화제가 됐지만, 특별히 부담감을 느끼고 있진 않다.

오히려 설레는 표정이다.

14일 출국현장에서 만난 이정후는 "빨리 시합하고 싶다.많은 분들이 지켜보고 계실 텐데, 실망시켜 드리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좋은 전력으로 평가받는 일본 투수들에 대해서도 자신 있는 모습을 내비쳤다.

이정후는 "스프링캠프 때 일본과 오키나와 연습을 치르면서 투수들 공이 좋다고 느꼈다.하지만 나 역시 그때보다는 많이 발전했다"며 "투수도 어차피 똑같은 사람이다.못 치는 공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눈빛을 번뜩였다.

그러면서 "일본 팬이든 한국 팬이든 관중들이 많이 찾아와 주셨으면 좋겠다.시끄러운 분위기에서 집중이 더 잘 되는 편"이라고 남다른 배포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유가 있다.

대표팀이 실전무대를 앞두고 치른 3번의 연습경기에서 이정후는 반짝반짝 빛났다.

3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쾌조의 타격감을 선보였다.

이정후는 "사실 연습경기 때는 실전감각을 찾는 데 포커스를 두고 했다.그래서 공을 보기 보다는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공략한 게 주효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테이블세터로 나서게 된 것과 관련해선 "팀에서 늘 하던, 가장 편한 타순이다.정규시즌 때 했던 것처럼만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밥이 맛있대요." 도쿄돔 입성을 앞두고 이정후가 가장 기대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외의의 답변이 나왔다.

이정후는 "아버지께서 도쿄돔 밥이 맛있다고 하더라. 궁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야구 얘기를 많이 안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종범 코치지만, 아들의 첫 성인대표팀 출격을 앞두고선 자신의 경험들을 들려준 듯하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은 16일 도쿄돔에서 일본과 대망의 개막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