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ICT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시티가 주목받고 있다.

각종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생활 편의를 높여주는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정부 차원의 관심도 높다.

문재인 정부는 4차 산업혁명위 산하에 스마트시티 특위를 구성하겠다고 나선 상태다.

국내 이동통신사 중 하나인 SK텔레콤도 스마트시티 조성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SK텔레콤은 사회적 약자를 지키고 시민의 생활 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관련 사업을 추진, 스마트시티 본격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전망이 밝은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이익을 창출하는 동시에 자사 기술력을 통해 사회에 보탬이 되겠다는 판단이다.

국내외 사물인터넷(IoT) 시장은 연평균 20% 이상 고성장이 예상된다.

IoT와 연계되는 스마트시티 시장도 크게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 규모는 지난해 1조7000억 원에서 2020년에는 2조9000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통, 안전, 에너지, 환경, 생활 등 다양한 스마트시티 사업 분야 중 SK텔레콤이 주목한 분야는 사회적 약자 케어, 소방방재관리, 생활안전 CCTV 등으로 구성된 '안전'이다.

회사는 교육부와 복지부, 교통부, 경찰청, 검찰청 등 정부기관과 서울시 성동구, 부산시 강서구, 대전시, 오산시, 안양시 등의 지자체와 손잡고 각종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의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 및 안전망 이용고객의 수는 이달 기준으로 10만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의 시민안전망 구축은 지난 2012년 앱 형태의 '스마트 T 지킴이'로부터 시작해 현재 3G·LTE를 넘어 IoT 전용망인 '로라'망을 활용하는 단계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2014년부터 교육부와 함께 선보인 'U-안심알리미'는 등·하교 알림부터 위치확인, 응급호출 및 알림, 통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맞벌이 가정이 늘고 있는 현대사회의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 잡으며 3만6000여 명이 이용 중이라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격오지에 근무하는 교사들의 안전을 위한 서비스도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격오지 근무 교사가 응급 시 알림을 보낼 수 있는 '교사 안심서비스'를 교육부와 시작했다.

올해는 보건복지부와 가정 방문을 담당하는 복지공무원 6000여 명을 대상으로 응급상황에서 즉시 호출이 가능한 '안전지킴이'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지난해 7월에는 국토교통부, 세종시, 안양시, 오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함께 '사회적 약자 보호 연계시스템 구축'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오산시, 안양시, 부산 강서구와 지능형 응급호출 서비스 연계로 장애인, 치매노인, 유소년을 보호할 수 있는 사회적 약자 보호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서울시 성동구의 '더욱 안전한 성동구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치매노인 실종 방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SK텔레콤은 또 경찰청과 함께 지자체 CCTV 정보를 활용, 종합적인 대처가 가능한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

이는 시민이 응급상황 발생 시 스마트워치를 통해 호출을 하면, 종합적인 위치정보가 경찰에 제공되는 방식이다.

지자체의 CCTV와 경찰청을 연결하는 이 서비스는 현재 지자체 5곳만 실행 가능한 상황이다.

SK텔레콤은 내년 상반기까지 서비스 가능 지역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통신과 정부기관, 지자체, 경찰 등을 연결하는 통합적인 스마트 시민안전망 서비스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이 시민안전망이 향후 시민의 안전은 물론, 교통과 에너지 관리, 환경 보호 등 스마트시티 전반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한 SK텔레콤 IoT 솔루션사업본부장은 "도시 문제 해결과 관련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