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애플이 오는 2019년 후면 3D 센서가 탑재된 아이폰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후면 3D 센싱 기술이 적용이 되면 증강현실의 정확도가 향상될 것으로 보입니다.
4.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가 중국사업을 철수합니다. 아마존웹서비스의 중국 측 파트너인 신넷은 아마존웹서비스 중국사업부를 34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3. "중국은 저축이 방대하므로 국제사회는 중국의 채무를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 골드만삭스 자산운용 전 회장 짐 오닐이 말했습니다. 중국의 긍정적인 요소들에 더 관심을 두도록 권고한 오닐은 중국은 막대한 저축률을 기록하고 있어 중국의 소비 둔화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2. 국제에너지기구는 유가 상승세가 단기적일 수 있고 올해와 내년 원유 수요는 예상보다 약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 같은 전망은 최근 보고서에서 상향 조정한 석유수출국기구의 전망과는 다소 다른 모습입니다.
1. 연일 사상최고를 갈아치우던 미증시의 대세상승이 마무리 될 예정이라는 소식입니다. CNBC는 대형주와 소형주 간극은 더 벌어지고 있으며 투자자들의 종목 매입이 차별적으로 이뤄지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는데요. 더불어 세제개혁 기대감이 사라지면 투매가 이뤄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5. 미국의 가계부채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뉴욕 연준은 올해 3분기 가계 부채 총액은 전 분기 대비 0.9% 증가한 수치로 12조 9천 5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의 가계 부채는 13분기 연속 증가했습니다.
4. 미국 제조업계가 청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제조업 경기를 살리겠다는 당초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공약은 표류하고 있지만 글로벌 경제 성장의 결과라는 분석입니다.
3.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재닛 옐런 의장의 '연준 잔류'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재 연준 부의장을 포함해 공석으로 남아 있는 3명을 추가로 지명해야 하는 상황인데요. 만약 옐런 의장이 이사직까지 물러난다면 추가 지명 대상자는 4명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2. 백악관이 엘 에리언 알리안츠 수석 경제 고문이자 전 핌코 사장을 미국 연준 부의장에 앉히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엘 에리언 외에도 캔자스 주 은행 감독관인 미셸 보우먼도 연준 이사회에 합류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1.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현재의 금리는 거시 지표들을 봤을 때 적절하다며 낮은 지표는 현시점에서 중요한 신호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혜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