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38)과 세계적인 셰프 고든 램지(46)의 남다른 인연이 관심이다.
데이비드 베컴의 가족은 지난해 고든 램지의 집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파티에 초대될 만큼 가족 간 두터운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녀들과 동행, 미국 말리부 해변에서 여름 휴가도 함께 즐기며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11년에는 고든 램지의 딸 메간 램지가 브루클린 베컴과 LA 갤럭시와 DC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관람하는 다정한 사진이 찍혀 ‘핑크빛’ 오해를 사기도 했다.
한편, 고든 램지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스페셜 셰프로 초빙돼 국내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트렌드와치팀 김경민기자 trendwatc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