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특사로 오는 17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15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시진핑 동지의 특사로 쑹타오 동지가 곧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앞서 쑹타오 부장은 제19차 당대회가 마친 뒤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3일까지 베트남과 라오스를 찾아 당 대회 내용을 소개한 바 있다.

이번 북한 방문도 형식으로는 당대회 설명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방문 뒤, 또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한중 정상회담 후 이뤄진 조치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문가들은 쑹 부장은 북한 고위 지도층에게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 등의 입장을 전달하면서 6자 회담 재개를 위해 중재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른 중국의 대북 제재 불가피성을 설명하면서 냉랭해진 북중 관계 복원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