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구직자들이 면접에서 가장 만나기 꺼려하는 경쟁자는 ‘낙하산 지원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474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피하고 싶은 유형’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미 합격이 내정된 듯한 낙하산형’(40.7%)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어떤 질문도 막힘 없이 답하는 척척박사형’(21.1%), ‘명문대, 해외파 출신 등 학력우수형’(10.1%), ‘업무 관련 경험이 있는 올드루키형’(7.2%), ‘부모 배경이 화려한 금수저형’(6.5%), ‘다른 사람 답변에 시비 거는 공격수형’(5.3%), ‘돋보이는 장기와 끼를 보유한 엔터테이너형’(2.5%), ‘돌직구 답변으로 분위기를 망치는 눈치제로형’(2.1%), ‘출중한 외모의 훈남훈녀형’(1.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피하고 싶은 이유로는 ‘노력해도 넘어서기 힘들어서’(3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정당한 평가를 방해하는 요소라서’(33.3%), ‘실력과 관계 없이 상대가 주목 받아서’(27.2%), ‘나를 주눅들게 만들어서’(26.2%), ‘내 역량을 제대로 보여주는 데 방해돼서’(17.1%), ‘채용 평가자의 기대치를 높여놔서’(15.2%), ‘집중력을 떨어뜨려서’(7.2%), ‘면접관의 기분을 망쳐놔서’(3%) 등의 순이었다.

실제 면접 중 경쟁자로 인해 손해를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46.8%였다.

이들 중 해당 경쟁자가 아니었다면 합격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72.1%에 달했다.

어떤 손해를 입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관심이 다른 쪽으로 쏠려 질문을 받지 못했다’(42.3%,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주눅들어서 답변을 제대로 못했다’(31.1%), ‘능력을 평가절하 당했다’(30.6%),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29.7%), ‘덩달아 긴장하거나 실수를 했다’(13.5%), ‘면접 전 또는 도중에 포기하게 되었다’(12.6%) 등의 답변이 있었다.

구직자가 가장 만나고 싶은 경쟁자 유형은 1위로는 ‘나중에 참고할 만한 답변, 태도의 벤치마킹형’(27.2%)이 꼽혔다.

계속해서 ‘편한 면접 분위기를 유도하는 분위기메이커형’(17.7%), ‘연봉 등 껄끄러운 질문도 서슴없이 하는 사이다형’(13.1%), ‘당당한 태도로 내 긴장감도 없애는 자신감형’(11%), ‘실수를 많이 해서 주변을 돋보이게 하는 들러리형’(10.8%), ‘나보다 스펙, 능력이 부족한 스펙 부족형’(7.8%), ‘이곳 저곳 지원한 듯한 문어발식 지원형’(4%), ‘그룹면접에서 팀를 돋보이게 하는 리더형’(4%), ‘기출답변 등 자료를 공유하는 기부천사형’(4%) 등이 있었다.

그 이유로는 ‘좋은 자극이 되어서’(44.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자신감을 향상시킬 수 있어서’(32.3%), ‘면접에서 긴장을 풀어줘서’(18.8%), ‘상대적으로 나를 돋보이게 해서’(15.4%),‘내가 못하는 것을 대신 해줘서’(13.9%), ‘면접관의 눈높이를 낮춰줘서’(7.4%) 등의 순이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면접에서 다른 지원자를 너무 의식하다 보면 오히려 제 실력을 다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며 "누구와 함께 면접을 보더라도 움츠러들지 않을 수 있도록 자신만의 경쟁력을 갖추고, 무엇보다 자신감을 가지고 면접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