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 재고를 보충하던 승무원이 조업차량과 여객기 뒷문 사이에 발이 빠지는 바람에 약 3m 아래로 떨어진 아찔한 사고가 중국의 한 공항에서 발생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 봉황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허난(河南) 성 정저우(鄭州) 시의 한 공항에서 기착 중인 여객기에 기내식 재고를 채우던 샤먼항공 승무원이 조업차량과 기체 뒷문 틈에 발이 빠지면서 2.7m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척추 등을 다친 승무원은 재빨리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받았으며,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수 주가 걸릴 것으로 알려졌다.

다 낫는다고 해도 객실승무원으로 다시 투입될지는 미지수다.

활주로 CCTV에도 사고 당시 승무원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여객기는 푸젠(福建) 성 푸저우(福州)를 떠났으며, 간쑤(甘肅) 성 란저우(蘭州)로 가는 도중 정저우에 기착했다.

지난달 말에도 광둥(廣東) 성 선전(深<土+川>)의 한 공항에서 이륙 준비 중인 여객기 비상구가 열리는 바람에 승무원이 활주로로 떨어진 황당한 사고가 있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승무원은 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공항 측은 사고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정확한 경위는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