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코스피가 장 초반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도에 2510선에서 약보합이다.

코스닥은 760선을 돌파하며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15일 오전 9시25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9.71포인트(0.38%) 내린 2516.93으로 5거래일째 하락하고 있다.

지수는 기관(-458억원)과 외국인(-314억원)의 동반 매도에 2510선까지 밀렸다.

반면 개인은 551억원 매수우위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제너럴일렉트릭(GE) 급락 여파로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산업지수가 전장보다 0.13% 내렸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0.23%, 0.29% 하락했다.

이날 GE가 5.9% 하락하면서 2011년 이후 최저치로 밀렸다.

세제개편안 우려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업종별로는 대부분이 하락하고 있다.

비금속광물(-1.34%)이 가장 큰 폭으로 조정받고 있고, 철강·금속(-1.27%), 운수창고(-0.73%), 화학(-0.67%), 유통업(-0.76%) 등도 하락 중이다.

반면 의료정밀(1.45%), 증권(0.59%), 서비스업(0.25%), 종이·목재(0.18%)는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POSCO(005490)(-2.19%)가 2%대 약세를 기록하고 있다.

현대모비스(012330)(-1.31%), LG화학(051910)(-0.89%), 삼성생명(032830)(-0.76%), 삼성물산(000830)(-0.71%) 등도 하락 중이다.

반면 SK(003600)(1.40%)가 계열사 실적 호조에 힘입어 1%대 강세를 기록하고 있고, 현대차(005380)(0.93%), 한국전력(015760)(0.26%)도 상승하고 있다.

삼성전자(005930)(0.07%)와 SK하이닉스(000660)(0.00%)는 보합권에 머물고 있다.

화승엔터프라이즈(241590)(6.88%)가 서프라이즈 실적 발표에 힘입어 급등하고 있다.

쿠쿠전자(192400)(4.44%)와 휠라코리아(081660)(3.22%)도 3분기 호실적에 급등하고 있다.

흥아해운(003280)(-15.13%)은 대규모 유상증자 소식에 급락하고 있따.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32포인트(0.84%) 오른 762.78으로 6거래일 연속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개장 직후 760선을 돌파한 뒤 잠시 하락했지만 다시 상승 전환하며 763포인트까지 올랐다.

4거래일 만에 돌아온 개인이 95억원을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반면 외국인은 50억원을 순매도하고 있고, 기관(-41억원)도 7거래일 만에 매도 전환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신라젠(215600)(4.47%)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르며 장 중 최고가를 다시 갈아치웠다.

코미팜(041960)(2.18%), 티슈진(1.96%), 바이로메드(084990)(1.45%) 등도 강세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70원(0.24%) 내린 1115.40원에 거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