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SBS 새 수목극 ‘이판사판’의 이광영 감독이 배우 박은빈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는 22일 첫방송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 ‘꼴통판사’ 이정주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의 이판사판 정의찾기 프로젝트. 극 중 박은빈은 다양한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문제적 판사로, 오빠의 숨겨진 비밀, 그리고 실종된 정의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게 되는 판사 이정주역을 맡았다.

연출을 맡은 이광영감독은 박은빈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 감독은 "은빈씨가 촬영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막내 스태프를 포함한 전 스태프들의 이름을 모두 외우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심지어 전에 잠깐 인연이 있었던 제작진도 알고는 인사 건네기도 했다"라며 "덕분에 촬영장에서도 많은 스태프들이 이런 그녀의 배려에 고마워하며 더욱 힘내고 있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공개했다.

또한 이 감독은 극 중 박은빈이 연기할 ‘꼴통판사’캐릭터에 대한 설명했다.

"사실 이 같은 설정은 자칫 오버스럽게 그려지면 보시는 분들도 부담을 느끼실텐데, 은빈씨는 이를 슬기롭게 연기하고 있다"며 "심지어 캐릭터가 원하는 포인트를 콕콕 집어서 잘 소화해내고 있을 정도"라고 귀띔했다.

특히 정주는 판결문을 명확하게 읽어내려가는 판사 캐릭터인만큼 발음이 명확해야 하는데, 이 점에서도 이감독은 박은빈에 대해 주저없이 100점을 안겼다.

"오래전부터 워낙 연기를 잘해온 은빈씨라 걱정하지 않았다"라며 "무엇보다도 자신이 연기할 정주역에 대한 열정도 대단하고, 연기자들과도 호흡이 척척 잘 맞아 아쉬울 게 하나없이 최고"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관계자는 "이광영감독의 칭찬처럼 박은빈씨는 촬영하는 내내 스태프들과 같이 호흡하면서 드라마를 만들어 가고, 미담도 만들어 내고 있다"라며 "이번 ‘이판사판’을 통해 은빈씨가 어떤 판사캐릭터를 그려가게 될지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이판사판’은 서인작가와 ‘퍽’ ‘초인가족’을 연출한 이광영 감독의 작품으로 오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