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판타지 수사극의 파란을 예고하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가 조정석, 김선호 두 남자의 캐릭터 티저를 공개했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혜리 분), 그리고 사기꾼 공수창(김선호 분)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 극 중 조정석과 김선호는 극 중 N극과 S극 같은 가깝고도 먼 사이인 강력반 형사 차동탁과 천부적인 사기꾼 공수창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여기에 두 남자가 얽히고 설키며 예측 불가한 전개가 펼쳐진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 공개된 영상 속에는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형사 차동탁과 사기꾼 공수창의 짜릿한 만남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어 차동탁은 단호한 목소리로 상대방 공수창을 압박하지만 거릴 것 없다는 듯 뺀질거리는 공수창의 처세는 얄미움 그 자체. 특히 능글맞은 표정과 능청스러움을 더해 대답을 회피하는 김선호의 모습이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깐죽거리는 김선호와 달리 조정석은 진지한 눈빛으로 그를 심문, 결국 참아오던 분노를 한방에 폭발시키듯 표출하는 그의 강렬한 카리스마는 드라마의 기대감을 한층 더 상승시키고 있다.

이어 공수창에서 어딘가 수상한 차동탁으로 뒤바뀌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키포인트. 또한 "형사를 바꿔줘!"라고 소리치는 김선호와 그런 그를 묵묵히 쳐다보는 조정석의 모습에서 독특한 두 남자의 공조 케미가 극의 재미를 더할 것을 기대케 하고 있다.

이에 ‘투깝스’에서 펼쳐질 이들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더불어 촬영 현장에서도 조정석, 김선호는 서로 쉴 틈 없이 차진 호흡을 맞추는 것은 물론 더 재미있고 유쾌한 대사를 탄생시키기 위해 의견을 나누며 열의를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치고 들어온 두 사람의 아이디어와 재치 있는 대사 폭격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이처럼 ‘투깝스’는 티저 영상을 연달아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올겨울 가슴에 뜨거운 열정과 시원한 통쾌함을 선사할 판타지 수사극 ‘투깝스’는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