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의 배기성이 오는 19일 결혼하는 피앙세에 대해 ‘삶을 바꿔놓고 중심이 될 사람’이라고 직접 밝혔다.

배기성은 15일 "19일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며 "3년간 좋은 인연으로 함께 해온 사랑하는 연인과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한평생을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 삶을 바꿔 놓고 제 삶의 중심이 제 아내가 될 사람으로 바뀌어 가는 모든 과정이 너무 자연스러워 스스로도 많이 놀라고 있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 저를 믿고 선택해준 제 아내를 위해 배려하는 남편으로 몸 바쳐 평생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배기성은 오는 19일 서울 모처에서 3년간 교제한, 12살 연하의 예비 신부와 결혼식을 올린다.

결혼식은 예비 신부와 가족들을 위해 비공개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