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강민영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14일 전국 현장에서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무사고 50일 작전’ 선포식을 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석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본사 임원, 현장 작업자 등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각 현장에서는 무재해 결의문 낭독 시간을 갖는 등 안전과 보건의식을 고취했다.

또한 사업장 내 구조물 시공실태와 안전시설물 설치 상태 등을 점검하며 위험요인이 예상되는 지역은 안전시설물을 보강하는 조치를 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고, 안전점검을 소홀히 하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치밀하고 체계적인 안전 활동을 통해 산업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석주 대표이사는 "작업 전 안전점검을 생활화해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이를 바탕으로 안전문화를 사업장에 정착시켜야 한다"며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일하는 사람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매달 안전소통의 날을 실시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전사 차원의 지원과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15∼17일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 박람회에도 참여해 초고층 구조안전 기술력과 종합방재 시스템을 홍보할 예정이다.

mykang@sportsworldi.com하석주 사장(왼쪽에서 일곱번째)을 비롯한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석주 사장(가운데)이 현장 구석구석을 돌며 안전 점검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