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E1, 롯데카드, BC카드, 스마트로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커넥티드카 커머스 분야 시범사업 개발 및 상용화 협력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는 협력기업들과 차량 결제 서비스 시나리오 개발, 시범사업 기술 공동 R&D, 상용화를 위한 인프라 확대, 공동 마케팅 및 홍보 등 분야에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커넥티드카 커머스는 운전자가 충전소, 주유소나 주차장, 테이크아웃 음식점 등에서 서비스 이용 후 별도의 실물 카드 제시 없이 자동 결제를 지원하는 서비스로, 자동차가 고유의 결제 수단이 된다.
또한 자동차의 정확한 위치 확인을 통해 운전자가 도착 사실을 별도로 알릴 필요 없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 전무는 "KT 컨소시엄은 시범사업을 통해 가맹 제휴사와 고객 관점에서 실제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목적"이며, "향후 카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 탑재를 통해 AI음성인식 연동, 전사 통합결제플랫폼 연계 고도화 등을 통해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전용 플랫폼인 'GiGA drive'의 사업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