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가 신동엽과의 일화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에는 '배꼽을 쳐라, 예능 풀스윙' 특집으로 연예인 구단 대표 선수와 감독인 배우 조연우, 임형준, 김민교, 민우혁,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민교는 신동엽이 전한 말 때문에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공개했다.

김민교는 "연극배우로 활동하며 인정을 못 받는 느낌이었다 한번은 경찰이 직업이 뭐냐고 하길래 '연극배우'라고 했더니, '무직이시네요'라고 하더라"고 말하며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SNL에 출연할 당시, 회식자리에서 신동엽을 만났다.신동엽이 '네가 그 동안 고생한 거 헛되지 않았다.너 이제 잘 될거야'고 말해주는데, 눈물이 났다.혼자 있을 때 펑펑 울었다"며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듣고 있던 임형준 역시 "같이 고생해서 사정을 잘 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스튜디오를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김민교는 신동엽에 영상 편지를 통해 "늘 형님을 스승으로 생각한다.형의 동생으로 영원히 남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