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심야공공약국 도입을 둘러싼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3명 중 2명이 편의점 약품의 품목수가 적당하다고 응답해 관심을 끌고 있다.
심야공공약국(late night pharmacy)은 현재 EU의 여러 국가에서도 운영되고 있는 제도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전국적으로 20개의 심야공공약국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약국에서 심야시간대의 근무 약사를 고용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으며 적자운영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어 공공의료로의 편입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심야약국과 관련한 설문조사는 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가 서울 및 수도권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안전상비의약품 편의점 판매에 대한 인식 및 구입 조사'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6.9%가 현재 편의점 약품 품목수가 적정하다고 답한 반면 응답자의 88%가 야간 및 공휴일에 문을 여는 심야공공약국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심야 시간 발생 환자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로 74.4%가 '야간 및 휴일 이용 가능한 의원과 연계된 심야 공공약국 도입'을 꼽았으며, 심야 공공약국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2%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결과로 심야보건의료공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무분별한 편의점 약품 품목 수 확대보다는 심야공공약국에 도입에 대한 현실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편의점 약품의 무분별한 확대는 다양한 부작용을 발생시켜 오히려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켰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새누리당 장정은 의원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식약처로부터 받은 안전상비의약품의 부작용 보고현황을 살펴보면 5년간 약 1,023건의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보도하며 심야공공약국 도입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강조되었다.
고정호기자 jhko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