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이병래 사장이 14일 홍콩에서 개최된 제21차 아·태중앙예탁기관협의회(ACG21) 연차총회에 참석해 ACG(Asia-Pacific CSD Group)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했다고 15일 전했다.

올해 4월에 3년 임기의 ACG 의장으로 선출된 이병래 사장은 그동안 ACG 부의장 제도 도입, 주요 의사결정기구인 ACG 집행위원회 구조 개선 및 ACG 기금관리방안 제안 등을 통하여 ACG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ACG는 1997년 11월 회원 간 정보공유와 상호협력을 통해 역내 증권시장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된 협의체로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24개국 34개 중앙예탁결제기관으로 구성된다.

앞으로도 이병래 사장은 ACG 회원기관 간 연수프로그램의 활성화, ACG의 법인화 방안 모색 및 타 지역 CSD 협의체와의 협력강화 등을 통하여 ACG가 회원기관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국제증권시장의 발전에도 기여를 할 수 있는 조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병래 사장은 WFC(World Forum of CSDs) 이사회에서 2년 임기의 WFC 의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이어 개최되는 세계중앙예탁기관협의회 포럼(WFC)에 참석해 개막연설, 예탁결제산업의 미래전망 세션 패널참석 및 한국예탁결제원의 신규 사업 진출 및 사업다각화 현황 주제발표 등을 통하여 WFC 의장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