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호 MBC 아나운서(위 사진)가 '시선집중'에서 하차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14일 "신동호 아나운서가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하차한다"며 "새 진행자를 구할 때까지 임시 진행자가 음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언론노조 측은 "20일부터 MBC 라디오프로그램이 재개된다"며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대한 제작 거부는 이어갈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지난달 16일 언론노조 MBC본부 소속 아나운서 28인은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을 부당노동행위·업무방행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신동호 아나운서와 함께 '배신남매'로 불리는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도 주목받고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 조합원들은 MBC '뉴스데스크' 평일 앵커를 맡고 있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MBC 경영진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MBC 파업 당시 노조를 이탈해 업무로 복귀해 '뉴스데스크' 최장수 앵커 자리를 꿰찼다.

한편, 언론조합 MBC본부 조합원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이 결정됨에 따라 15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총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했다.

그러나 뉴스와 시사교양 프로그램 제작 중단은 이어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