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국기(國技)인 스모의 최고 등급 ‘요코즈나’에 오른 몽골 출신 하루마후지(日馬富士·33) 선수가 술자리에서 후배를 폭행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15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하루마후지는 지난달 26일 저녁 돗토리현에서 동료 및 후배 선수 등과 함께 술을 마셨다.

이후 장소를 옮겨 2차 술자리를 하면서 사건이 벌어졌다.

하루마후지가 후배들에게 제대로 인사하지 않는다는 등 생활태도에 대해 주의를 주고 있는데 같은 몽골 출신인 후배 다카노이와(貴ノ岩·27) 선수의 스마트폰이 울렸다.

이에 다카노이와가 스마트폰을 꺼내 조작하려는 순간 하루마후지가 "사람이 말을 하는데…"라고 화를 내며 탁자 위에 있던 맥주병을 들어 그의 머리를 때렸다.

이후 맨손으로 20∼30차례 더 때렸다.

하루마후지는 같은 몽골 출신 요코즈나인 하쿠호(白鵬·32)가 말리려 하자 밀쳐버렸으며, 역시 몽골 출신 요코즈나인 가쿠류(鶴龍·32)에게는 "너희가 제대로 지도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큰 소리로 화를 냈다.

마이니치신문은 "각계 관계자 사이에서 하루마후지의 술버릇이 나쁘다는 얘기는 수년 전부터 지적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다카노이와는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그는 지난달 말 경찰에 하루마후지를 폭행 혐의로 신고했다.

하루마후지는 지난 12일 개막한 규슈대회에 출전 중이었으나 사건이 알려지자 14일부터 대회 출전을 포기하고 공개 사과를 했다.

일본 스모협회는 진상조사에 나섰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