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가 예능 선배들로부터 '공식 동생'으로 인정받았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서는 식사자리를 가진 방송인 정형돈과 김용만, 축구 해설가 안정환 등이 막내 김성규를 '뭉뜬 공식 동생'으로 인정했다.

정형돈은 게스트 김성규와의 인연에 대해 "우린 철처하게 방송에서 만났다"며 장난스레 소개를 시작했다.

그는 "'주간 아이돌'이 원래 6주짜리였다"먀 "지금은 6년이 넘었는데, 케이블 프로그램은 그 당시만 해도 게스트가 아무도 안 나와줬는데, 처음 나온 애들이다"라며 김성규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필요할 때마다 나와서 망가져줬다"고 말하자 김용만은 "소방서 같은 동생이네"라고 덧붙였다.

안정환과 김용만은 각각 "저도 처음 본 친구가 저한테 이렇게 멘트하는 것 처음 봤다.화내야 하는데 밉지가 않다.매력이다", "넌 이제 동생이야"라며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