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키라는 어린이들 성추행한 70대 '아동안전 지킴이'에게 집행유예 3년이 떨어졌다.

15일 춘천지법 형사 2부(이다우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위계 등 추행) 혐의로 기소된 A(73)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4 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및 신상 정보를 3년간 공개·고지하도록 명령했다.

재판부는 "아동안전 지킴이로 활동하던 중 아동을 보호해야 할 책무를 저버린 채 피해 아동들을 여러 차례 추행한 것으로 죄책이 매우 무겁다"며 "다만 추행의 정도 등이 비교적 약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선고 이유를 알렸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 5월까지 춘천 모 초등학교 인근 공원 등지에서 아동 대상 범죄 예방을 위한 아동안전 지킴이로 활동하던 A씨는 지난해 봄 공원에서 놀고 있는 B(9)양에게 다가가 "한번 안아보자"며 추행했다.

이어 그해 8월는 춘천의 한 공원에서 놀고 있는 C(9)양에게 "사탕을 주겠다"며 환심을 산 뒤 양팔로 C양을 끌어안는 등 3명의 아동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