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앤씨미디어가 주식 거래 활성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목표로 200% 무상증자에 나섭니다.
디앤씨미디어(대표 신현호)는 15일 보통주 1주당 신주 2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무상증자로 발행되는 신주규모는 800만7,120주입니다.
이에 따라 디앤씨미디어의 주식수는 기존 403만4,223주에서 총 1천2,04만1,343주로 늘어나게 됩니다.
신주의 배정 기준일은 오는 30일이며, 상장 예정일은 12월 20일입니다.
신현호 디앤씨미디어 대표이사는 "향후에도 주주친화적 활동을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가는 동시에 신규 콘텐츠 지속 출시, 콘텐츠 수출 확대 등 디앤씨미디어의 성장동력을 강화함으로써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동시에 드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디앤씨미디어는 '황제의 외동딸', '이세계의 황비' 등 다양한 킬러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국내 웹소설·웹툰 전문 기업으로, 지난 8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으며 2017년 3분기 누적 매출 195억원, 영업이익 4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