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평창스타일’ 로 개사한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김정숙 여사(사진)의 모습이 포착됐다.

7박 8일 동안 동남아시아 3개국을 방문하며 APEC과 ASEAN 관련 다자회의 일정과 여러 개의 양자회담 일정을 소화한 문재인 대통령은 동포간담회 참석으로 긴 순방 일정을 마무리 했다.

특히 동포간담회는 필리핀을 비롯, 인도네시아, 홍콩, 싱가포르 등에서 찾아 온 2백 여명의 동포들이 함께 해 어느 때 보다 성대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대통령 입장곡에 맞춰 입장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환호하는 참석 동포들을 향해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교민 대표들에게 평창 마스코트 뱃지를 달아주고 평창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는 구호를 함께 외쳤다.

또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분위기를 돋우기 위한 식전 공연도 진행됐다.

‘라이언 방’ 은 필리핀에서 활동하고 있는 교포 연예인으로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라이언 방은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앞에서도 노래를 불렀는데 그 때는 전혀 안 떨렸다.그런데 지금은 무척 떨린다.노래도 춤도 잘 하지 못하지만 즐겁게 봐 주시라" 고 인사했다.

라이언방과 교민들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평창스타일’ 로 개사해서 불렀고 교민 대표 청년들이 춤을 추며 분위기를 ?구었다.

주빈석에 앉은 김정숙 여사도 춤을 따라하며 호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