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에서 어머니와 아버지가 다른 동생, 의붓 아버지 등 일가족 3명을 살해한 뒤 뉴질랜드로 달아난 용의자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구속된 아내가 도피 당시 공항 면세점에서 명품 쇼핑을 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경찰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존속살인 및 살인 등 혐의를 받는 김모(35)씨와 아내 정모(32·여)씨의 금융거래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들은 면세점 명품관에서 300만원 넘게 물품을 구입했다.

또 면세점 내에서 100만원을 더 써 총 400만원 상당의 쇼핑을 했다.

이들은 뉴질랜드에 도착해선 벤츠 SUV를 사고, 가구를 새로 들여놓는 등 '새 인생'을 시작하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금융거래 내역에 따르면 범행 전 김씨는 처가에 6000만원, 금융기관에 500만원의 빚이 있었다.

아내 정씨도 금융기관에 1500만원의 빚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일정한 돈벌이 없어 처가와 처가 친척들의 집을 전전하며 생활해왔고 빌린 돈은 주로 생활비로 쓴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 처가는 김씨가 "100억원대 자산가인 할아버지로부터 유산을 물려받을 예정이니 당분간만 도와달라"라고 해 이를 믿고 생활비를 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씨가 남편과 어려운 경제 상황을 해결하려고 사전에 범행을 공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보강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