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을 비롯한 기업들이 성추문에 휩싸인 가운데 씨티은행도 몰카(몰래 카메라) 사건으로 성범죄 논란에 빠졌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 본사 차장급 직원 A씨가 지난 9월말 근무시간에 사내 근무시간 중 휴대전화 카메라로 여직원의 특정 신체 부위를 찍었다.

이에 수상한 낌새를 느낀 여직원 B씨가 해당 부서에 A씨의 행각을 신고했고 팀장이 A씨를 추궁한 끝에 휴대전화를 확인해본 결과 사진 앨범에 사내 여직원들로 추정되는 여성의 다리 사진 등이 대거 저장돼 있었다.

씨티은행은 A씨를 직위 해제해 업무에서 배제하고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내부 직원의 고발로, 행위자로 의심되는 직원을 이미 직위해제 조치했다"며 "지금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성희롱 가해자에게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카메라로 남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는 행위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