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베일에 싸였던 넷마블게임즈 모바일 신작 실체가 드러났다.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티저(미리보기) 사이트를 공개하고 '지스타 2017'에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넷마블게임즈의 올해 지스타 출품작은 '테라M' '세븐나이츠2' '이카루스M'을 포함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까지 모두 4개가 됐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인기 PC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 지식재산권을 활용해 원작의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했다.

이완수 넷마블 본부장은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원작의 정통성과 장점은 계승하고 넷마블의 노하우와 독창성을 더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게임엔진은 언리얼엔진4가 사용됐다.

영화 같은 컷신과 이야기, 하늘과 땅·물 위를 넘나드는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 원작 감성을 담아냈다.

세력 경쟁 기반 오픈필드 세력전·지역 점령전 등은 차별화 요소로 꼽힌다.

넷마블게임즈는 이번 첫 공개를 시작으로 다양한 방법을 통해 이용자와 소통할 계획이다.

'지스타 2017'에서는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30대 30 오픈필드 세력전' '유명 BJ와 함께하는 게임 시연' 등도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