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최수영이 에코글로벌그룹에 새 둥지를 틀었다.

10일 오후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가수 겸 배우 최수영씨와 에코글로벌그룹이 새로운 인연으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먼저 가수 소녀시대의 멤버로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아티스트이자, 잠재성 높은 배우로서 연기를 향한 열정과 재능이 넘치는 최수영씨와 동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라고 밝힌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당사가 갖춘 폭넓은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최수영씨의 배우 활동과 가수 활동에 있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입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소녀시대로서 오랜 기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 소녀시대의 활동에 있어 여건이 허락된다면 당사 역시 적극 지원토록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소녀시대 멤버 수영, 티파니, 서현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서현은 1인 기획사를 통해 독자 활동을 펼칠 것으로 알려졌으며, 티파니는 유학을 예정 중이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