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주택가에서 사람을 물어뜯은 충격적인 사건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지난달 서울 주택가서 한 괴한이 사람을 물어뜯은 좀비 습격 미스터리를 추적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0월 10일 진우(가명) 씨네 가족이 모두 잠든 새벽 3시경 발생했다.

갑자기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세 번 연속 들렸고, 괴한 A 씨가 침입했다.

머리에서 피를 철철 흘리며 진우 씨를 노려보고 있었다는 남자 A씨 갑자기 괴성을 지르며 달려들었다.

그리고는 미처 손 쓸 새도 없이 진우 씨의 목을 물어뜯기 시작했다.

다른 방에서 자고 있던 진우 씨 누나가 뛰쳐나오자, 이번에는 그녀에게 달려들어 다리를 물어뜯기 시작했다고 . 살려달라고 정신없이 소리쳤지만, A씨는 이해할 수 없는 기이한 소리만 질러댔다고 한다.

겨우 밖으로 탈출한 8살 아들이 구조요청을 하면서 경찰이 출동했지만 난동을 부리는 A씨를 제압하기 위해 수갑은 물론 진정제까지 투여해야만 했다.

A씨의 체포과정을 지켜본 목격자들은, 그가 옷을 벗고 괴성을 지르며 발악하는 모습이 마치 약이나 술에 취해 제정신이 아닌 듯 보였다고 했다.

그러나 그에게선 술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고 경찰의 간이 시약검사에서 약물 또한 검출되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베트남에서 어머니와 패키지여행을 온 관광객이었다.

A씨는 경찰 수사에서 "누군가 머릿속에서 시켰다", "들어가면 죄를 사하여 준다고 했다" 등의 이상한 말들을 했다.

그의 어머니는 10여년 전에 ‘신경증’이란 병명으로 정신과에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신과 전문의는 "신경증 때문에 이와 같은 범행에 이르렀다는 것은 의아하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그가 과거 해독센터에서 치료받은 기록을 찾았고, 제작진은 베트남 현지에 연락을 시도 A씨의 가족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남성의 누나는 "동생의 정신질환이 마약으로 인해 걸린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 전문가도 제작진에 ‘좀비 마약’이라 불리는 신종마약 '배스 솔트' 투약 가능성을 제기했다.

투약하게 되면 이성을 잃고 옷을 벗은 채 난동을 부리다 사람까지 물어뜯게 된다는 것. 실제로 지난 2012년 미 마이애미에서 한 남성이 노숙자의 눈, 코, 입 등을 뜯어먹는 인육 사건의 원인이 '배스 솔트'로 밝혀진 바 있다.

현재 간이 시약검사로 검출이 안 된다고 한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신종 마약류에 대한 속도를 따라잡지 못한다"며 국내 마약수사의 허점을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