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황금빛 내 인생’이 올해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5분부터 방송한 ‘황금빛 내 인생’ 22회의 시청률은 37.9%로 집계됐다.

지난 5일 20회에서 기록한 자체 최고 시청률(36.0%)보다도 1.9%포인트 높은 성적이다.

또한 전작인 ‘아버지가 이상해’가 기록한 올해 최고 시청률(36.5%)도 뛰어넘었다.

‘황금빛 내 인생’은 출생의 비밀이라는 고루한 소재를 다루면서도 빠른 전개와 촘촘한 스토리로 몰입력을 높이고 있다.

동시간대에 방영된 MBC ‘밥상을 차리는 남자’는 9.7%와 12.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