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한고은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신고리 5·6호기의 공사일정을 일시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한수원은 14일 경북 경주시 한 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공사의 일시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수원 전날 경주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릴 예정이었지만 노조의 반발로 이사회가 무산된 바 있다.

일시중단 기간은 정부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발족 시점부터 3개월로, 이 기간 중 공론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다시 이사회를 열어 추후 방침을 재결정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공사 일시중단 기간 중 기자재 보관, 건설현장 유지관리, 협력사 손실비용 보전 등으로 약 1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한수원은 협력사들과 함께 구체적인 손실비용 보전, 지역경제 영향 최소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공사가 일시중단되더라도 향후 공사재개시 품질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노무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공사현장 점검, 기자재 세척, 방청 및 포장 등 특별 안전조치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원자로 안전성에 직결된 원자로 건물 마지막 기초(3단)는 원자로 품질확보를 위해 마무리 작업이 불가피한 점을 감안해 일시중단 기간 중에도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마지막 기초 작업은 8월말 완료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서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일시중단하고,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시민 배심원단이 완전 중단 여부를 판단하도록 했다.

지난 13일 경북 경주시 양북면 한국수력원자력 경주본부 출입문 앞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짖는 이사회를 저지하기 위해 한수원 노조원들이 입구를 막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