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을 논의할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노조의 저지로 무산됐다.

13일 한수원은 "이사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추후 계획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노조는 본관 로비를 점거하고 비상임이사들이 들어오는 것을 막으면서 오후 3시에 예정된 이사회는 결국 열리지 못했다.

당시 상임이사들은 본관 11층 회의장에서 대기 중이었다.

한수원 관계자는 "오후 3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이사회는 열리지 못했다"며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을 논의할 이사회가 노조의 저지로 열리지 않고 공식무산 선언됐다"고 말했다.

이날 한수원 이사회는 오후 3시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이사회는 이관섭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 6명과 비상임이사 7명 등 모두 13명으로 구성됐다.

과반수인 7명이 찬성하면 안건이 의결된다.

앞서 이 사장은 이사회 개최를 한 시간 앞두고 이상대 울주군 서생면 주민협의회장과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과 3자 협의에 나서기도 했다.

이 사장은 이 자리에서 "한수원 입장에서는 국무회의서 공론화 결정했기 때문에 공기업인 한수원 입장에서는 빠른 시일 내 공론화를 끝내고 국민 판단에 의해 신고리 5·6호기를 짓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 방침에 따라 공론화 과정을 거쳐 국민 판단을 받아보자는 것이 우리 기본 입장이다"며 "만약 공사를 중단하더라도 주민에게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세심하게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은 "이사회가 무산돼 다행"이라며 "추후 이사회에서 의결을 하면 고소는 물론이고 청와대에 가서 철회를 요청하고 대국민 호소를 하는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3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잠정 중단을 논의할 이사회가 노조의 저지로 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