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선아가 김희선 대신 통쾌한 복수에 나선다.

종합 편성 채널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측은 14일 오후 11시 방송을 앞두고 박복자(김선아 분)가 윤성희(이태임 분)를 몸으로 응징하는 촬영 현장 예고스틸을 공개했다.

말로는 도무지 이야기가 통하지 않는 '불륜남녀' 안재석(정상훈 분)과 윤성희를 향한 박복자의 복수극은 무더위에 지친 시청자에게 시원한 쾌감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스틸에서 복자는 안방마님 자리를 꿰차 세련된 사모님의 외양을 갖췄지만 산전수전 겪은 남다른 진면모를 그려내고 있다.

성희의 머리채를 잡고 살벌한 눈빛으로 관계를 끝내라고 협박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재석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복자는 성희 집으로 쳐들어가 "네가 안재석이랑 바람난 X이야?"라는 말을 시작으로 육탄 복수극을 펼친다.

복자의 성향을 미루어 짐작해볼 때 살벌한 난투극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한다.

촬영 전 김선아와 이태임은 철저히 합을 짜고 동선 체크를 한 후 촬영에 임했다.

"힘들겠지만 한 번에 끝내자"고 후배 이태임을 다독인 후 촬영을 시작한 김선아는 열연을 펼쳤고, 촬영이 끝날 때마다 곧장 "괜찮냐"고 물으며 이태임을 챙겼다는 후문이다.

이태임은 "선배님이 잘 이끌어 주신 덕분에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윤성희를 향한 박복자의 통쾌한 육탄 복수극은 이번 주 방송에서 최고의 명장면이 될 것"이라며 "박복자의 끝없는 욕망 때문에 상황은 대립할 수 없는 형국이지만 우아진을 생각하는 박복자의 속마음을 알 수 있는 장면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투혼을 보인 김선아와 이태임의 열연을 많이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