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 존 왓츠 감독이 3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스파이더맨 : 홈커밍'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스파이더맨 : 홈커밍'은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발탁되어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치며 어벤져스를 꿈꾸던 스파이더맨(톰 홀랜드)이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마이클 키튼)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