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용호 기자] ‘스파이더맨: 홈커밍'(감독 존 왓츠)이 개봉 3일 만에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아이언맨에게 발탁되어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치며 어벤져스를 꿈꾸던 스파이더맨이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지난 5일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어 개봉 3일 만에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돌파하며 올 여름 극장가에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7일 오전 8시 기준 누적 관객수 105만9023명을 기록하면서 100만 관객을 돌파, 거침없는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올해 평일 개봉 외화 중 가장 빠른 흥행 속도를 기록한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흥행 속도를 훨씬 앞선 것으로, 여전히 압도적인 예매율과 가장 높은 좌석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어 명실상부 올 여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임을 입증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