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중단·재개 여론수렴 조정役…각 분야 9명… 원전 전문가 제외국무조정실은 7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완전 중단 여부를 논의할 ‘공론화위원회(가칭)’ 위원을 9명으로 구성하기로 하고 위원 선정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원자력발전 전문가는 위원회에서 배제한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서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공사를 일시중단하고, 10인 이내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최대 3개월 동안 여론 수렴을 거쳐 시민배심원단이 공사 완전 중단 여부를 판단하게 하자고 결정한 바 있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9명으로 구성될 위원 중 위원장은 중립적이면서도 사회적으로 덕망 있는 인사로 위촉할 계획이다.

나머지 8명의 위원은 인문사회·과학기술·조사통계·갈등관리 등 4개 분야에서 각각 2명씩 선정한다.

먼저 4개 분야에서 각각 두 곳의 전문기관·단체로부터 원전에 대해 중립적 입장을 가진 인사를 3명씩 추천받아 최대 24명의 1차 후보군을 선정한다.

또한 원전 찬·반 대표기관에 각각 같은 수의 인원을 제척할 기회를 준다.

국무조정실은 공론화위원회에 원전에 대해 선입견을 갖고 있을 수 있는 이해관계자나 에너지 분야 관계자는 제외하겠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국무조정실 공론화준비TF(태스크포스) 관계자는 "사회적 합의를 보다 원만하게 끌어내는 역할을 하도록 원전 찬·반 양측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인사로 공론화위원을 선정하기 위해 이 같은 방식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관해 결정권은 갖지 않으며, 공론화를 설계하고 공론화 과정을 공정하게 관리하며 국민과 소통을 촉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최종 판단은 시민배심원단이 내리게 되며 배심원단 구성과 의사결정 방식은 공론화위원회가 결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