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빈집 감금 사건'이 재조명돼 화제다.

7일 SBS에서 방영한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친구가 보내온 수상한 편지'편이 전파된 가운데, 가해자들은 동급생을 빈집에 감금한 뒤 집단 폭행을 가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피해자는 "코를 때려 코피를 종이컵에 받아 분신사바를 했다.속옷을 벗겨 담뱃불로 지지기도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해 충격을 전했다.

이어 경찰은 "피해자가 나를 부르더니 유사 강간을 당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고 전했으며, 피해자는 "구강성교를 강요당했다"며 "제가 해 주는 대신 여동생은 안 건드리겠다는 식의 협박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이날 재판을 받고 있는 피고인 가족이 보낸 편지도 공개된 가운데 가해자는 피해자 부친에게 "엄청난 파워를 가지고 있다.죽이시든지 살리시든지 아버님의 선택을 조용히, 두렵게 기다리고 따르겠다.감사드리고 평강을 기원한다"며 당당한 태도를 보여 경악스러움이 이어졌다.

이슈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