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있는 그녀’의 김선아가 카리스마 연기가 화제다.

지난 8일 방송된 ‘품위있는 그녀’ 8회 방송에서 김선아는 회장사모님으로 변신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자(김선아 분)는 "난 저것들이 몹시 거슬려. 하나하나씩 까. 저 철딱서니 없는 계집애부터"라며 방순(황효은 분)과 함께 재희(오나라 분)을 몰아내기 위한 계략을 짜기 시작했다.

이에 태동(김용건 분) 주변에 거슬리는 인물들을 하나 둘 씩 처리하기로 모의했고, 복자는 아진(김희선 분)이 하고 있는 집안살림을 자신이 하면 안되겠냐고 말을 꺼냈다가 반려 당하자 태동의 아이를 가져야겠다고 마음을 먹기 시작해 전개에 힘을 실었다.

한편 재구(한재영 분)에게 "나 이 집안 안주인이야. 아버지 부인이라구. 말조심하랬지? 한번만 더 개소리하면 네 처자식도 쫓겨날 줄 알아. 마지막 경고야"라며 카리스마가 담긴 연기를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