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이 정상훈 뺨을 때리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14일 방송된 JTBC '품위있는 그녀' 9회에서는 우아진(김희선 분)에게 윤성희(이태임)를 사랑한다고 말하는 안재석(정상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복자(김선아)는 이른 아침 우아진에게 전화해 출근 전 안재석과 집으로 오라고 했으나 도망치는 안재석에게 우아진은 "안재석. 거기 서"라며 달려갔다.

이어 우아진은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딸 안지후(이채미)를 챙겼다.

딸은 "엄마 얼굴이 많이 슬퍼보인다"라며 엄마를 달랬다.

이후 박복자의 부름에 시댁에 갔다 돌아온 우아진. 윤성희를 만나고 온 안재석은 "나 그 여자랑 못 헤어지겠다.

그렇다고 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건 아니야"라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고, 이에 우아진은 안재석 뺨을 때리고 "내가 뭔가를 결정할 때까지 더 이상 한 마디도 하지마"라고 분노했다.

한편 이날 윤성희는 "저는 예술가입니다.

예술가라 특이한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다.

나는 그냥 오빠의 선택에 따르겠다"며 "오빠가 누굴 선택할 지 그냥 우린 기다렸으면 좋겠다"라며 도발하자, 우아진은 "둘다 죽여버리고 싶지만, 난 딸이 있어 안된다"며 무릎을 꿇고 "우리 지후에게서 아빠를 빼앗아가지 말라"고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