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있는 그녀’ 이태임, 밉상 등극…시청자 김희선 빙의 ‘품위있는 그녀’에서 조연으로 활약하고 있는 이태임이 밉상 캐릭터로 등극했다.

15일 방송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윤성희(이태임)는 안재석(정상훈)을 꼬득여 안재석과 우아진(김희선) 부부가 살던 집으로 이사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우아진은 절망감에 빠졌다.

안재석을 상대로 이혼소송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문제는 윤성희의 당당함이다.

유부남을 유혹해 살림을 차렸지만 이를 나무라는 주위에 지나치게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tjgu**** 진심 살다가 이렇게 드라마 조연이 나가죽었으면 하는 적은 처음이다" "hjzo**** 우아진 보는 맛에 보긴 보는데 안재석 너무 당당하게 두 집 살림 요구하는 거 너무 보기 불편함. 요즘 아무리 세상이 요지경이라도 이건 너무한 거 아닌가" "yoon**** 보다가 울화통터졌다 진심 ㅋ 돈이 없는 게 낫겄다" "icyp**** 윤성희랑 안재석 걍 김선아랑 김희선이 죽여줬으면" "32fk**** 진짜 몰입감이 너무 커서 눈물나더라. 오늘은.. 김희선 연기 너무 잘한다.

김선아도 멋있고 막장이지만 대사하나하나 진짜 빨리 김희선이 핵 사이다로 복수해줬으면 좋겠다.

김선아는 결국 죽지만 그전까지 끝내주게 멋질 듯. 대사가 대박"이라며 우아진 편에 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