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부문 자회사 '도시바메모리' 매각 작업이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미국 법원은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을 잠정 중지시켜 달라는 웨스턴디지털(WD)의 요구에 결정을 유보했으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미·일 연합'의 SK하이닉스는 도시바메모리 의결권 취득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등법원은 WD가 제기한 도시바메모리 매각 중지 가처분 신청 첫 심리에서 결정을 유보했다.

재판을 맡은 해럴드 칸 판사는 도시바가 매각을 마무리하기 2주 전에 WD에게 해당 사실을 통보해 줄 것을 제안하고, 다음 심문 기일을 오는 28일로 정했다.

이에 대해 스티브 밀리건 WD 최고경영자는 "우리의 목표는 구속력 있는 중재 절차를 통해 우리의 권리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고등법원의 제안을 환영했다.

도시바 측도 칸 판사의 제안이 '예비 금지 명령을 발동하는 대신 취할 수 있는 대안'이라며, 28일 2차 심문 전까지 매각을 종결하지 않는 데 동의했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메모리 의결권 취득을 포기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지지통신 등 일본 현지 언론은 이날 "SK하이닉스 측이 의결권 취득을 포기하고 한·미·일 연합에 자금을 융자하는 방식으로 인수에 참가하는 방안을 수용하겠다는 점을 관계자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은 지난달 21일 도시바메모리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SK하이닉스가 추후 융자를 CB(전환사채)로 전환할 수 있다는 조항이 문제가 되면서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

이에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지난 12일 "(인수 포기는)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계약 체결을 위해 일부 권리를 포기할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 상황은 또 다시 반전되는 기류다.

SK하이닉스는 도시바가 대만의 홍하이와 협상을 재개하자, 중화권으로의 매각을 저지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매각 작업이 돌발 변수 등으로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