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최대 걸림돌 제거”… SK측 “확인해줄 내용 없다”도시바의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 인수 우선협상자인 ‘한·미·일 연합’에 참여한 SK하이닉스가 의결권 취득을 포기했다고 지지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측은 의결권 취득을 포기하고 한·미·일 연합에 자금을 융자하는 방식으로 도시바 메모리 인수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이에 따라 한·미·일 연합 내에서 이견 조율의 최대 걸림돌이 없어져 도시바 재건의 열쇠를 쥔 자회사 매각 문제가 실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지통신은 평가했다.

하지만 이 보도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지난 12일 기자들과 만나 "지분 인수를 계속 얘기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다른 내용이다.

이 같은 일본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특별히 확인해줄 내용이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