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현화가 ‘전망좋은 집’ 이수성 감독 기자회견 후 SNS에 "입장표명 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법정을 벗어나 매스컴을 이용한 진실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곽현화는 2014년 4월 이 감독을 고소했다.

상반신 노출 장면을 두고 동의하지 않으면 공개하지 않겠다던 감독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고, '무삭제 노출판' '감독판' 등 명목으로 유료로 판매되었다는 주장이었다.

이 감독은 1심에서 무죄선고를 받았다.

영화 ‘전망좋은 집’ 당시 곽현화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노출에 대해 "여성의 성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기 때문에 배드신이 빠질 수는 없겠죠. 근데 한 번도 야하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어요. 사랑을 이야기하는데 성을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요?"라고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함께 출연했던 하나경은 "현화언니가 키도 크고 볼륨감도 있고, 여자가 봐도 섹시하다고 느낀다"고 함께 호흡을 맞춘 곽현화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전망좋은 집’ 개봉 당시 영화 리뷰 기사 중에는 "곽현화의 '전라 노출'도 확실히 나온다.

일부 언론에서 허위 보도한 건 아니니 '전라 노출'이 등장하지 않을까봐 관람을 망설였다면 보러 가도 된다"는 글이 눈길을 끌기도 한다.

현재 곽현화와 이 감독 공방의 관건은 동의하지 않은 상반신 노출 장면에 대한 것이다.

매스컴을 이용한 진실공방은 서로의 주장만 할 뿐 시시비비를 가리기는 힘들다.

1심 판결은 무죄였지만 곽현화는 항소를 원했던 상황. 앞으로 또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