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 수백억원 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를 수사하고 있다.

1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친척 명의로 법인을 설립해 KAI의 일감을 몰아준 후 과대계상하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인사팀 간부인 S씨를 수사하고 있다.

S씨는 2007~2014년 수리온과 경공격기 FA-50 등의 개발을 맡는 외부 용역 회사를 선정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검찰은 S씨가 2007년 컴퓨터 수리 업체 등을 운영하던 처남 명의로 설계 용역 업체를 몰래 차렸고, KAI는 이후 해당 업체에 수리온과 FA-50 개발 업무 등 모두 247억 원의 용역을 맡긴 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해당 업체는 KAI로부터 용역비 247억 원을 받고 직원들에게 129억 원만 지급, 남은 118억 원은 이득으로 가져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당시는 KAI는 수리온과 FA-50 개발 등으로 업무량이 폭증하자 기존의 정규직 인력만으로는 업무 진행이 어렵다고 보고 외부의 전문 업체에 설계 등 일부 개발 업무를 맡긴 바 있다.

아울러 차장급에 불과한 S씨 횡령·배임 의심 규모가 이례적으로 크다는 점을 고려해 검찰은 그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고위 경영진의 묵인·방조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