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배우 신성록이 ‘죽어야 사는 남자’를 통해 보여줄 이미지 변신에 대해 언급했다.

신성록은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실제 자신의 성격에 대해 "가벼운 사람"이라고 전했다.

이날 신성록은 "강호림 역을 맡았다.한살 연하의 남편으로, 타고난 팔자가 있는데 아직 안 풀리는 친구다.인생 역전, 허황된 꿈을 꾸면서 살고 있다"고 역할을 설명했다.

이어 "악역을 많이 했기 때문에 무겁게 어둡게만 봐주시는데 사실 굉장히 가벼운 사람"이라고 솔직하게 전하며 "최민수 선배님도 재미있으시다.최민수 선배님도 그러시겠지만, 저희가 악역을 맡는다고 침울해 있진 않는다.이번 작품을 통해 저희 평소 모습을 다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의 한 작은 왕국으로 건너가 백작이 된 남자가 딸과 사위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최민수와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조태관, 김병옥 등이 출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