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횡령·배임 등 혐의 포착 추적 중/수리온·FA-50 개발 등 대규모 수주/용역업체 인건비 등 부풀려 청구도/하성용 사장 일감 몰아준 정황 포착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차장급 직원이 차명회사를 세운 뒤 한국형 헬기 ‘수리온’ 등 개발사업과 관련한 외주 용역을 이 회사에 대거 몰아줘 최소 수십억원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잠적한 해당 직원의 행방을 쫓고 있다.

KAI 방산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KAI 차장급 직원 A씨의 2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KAI 인사운영팀 소속으로 외주 용역계약 체결 업무를 담당한 A씨는 2007∼2014년 수리온과 고등훈련기 T-50을 개조한 경공격기 FA-50 등의 개발에 참여할 용역업체 선정에 나섰다.

당시 전담 인력이 부족했던 KAI는 설계 등 개발사업 일부를 외부에 맡기기로 했다.

검찰은 A씨가 컴퓨터 수리업체를 운영하던 처남 명의로 설계 용역업체를 차린 뒤 KAI의 일감을 이 업체에 몰아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업체가 KAI에서 따낸 용역은 수리온, FA-50 개발 업무 등 총 247억원어치에 달한다.

A씨가 용역업체 직원들의 인건비 등을 부풀려 실제 쓴 것보다 훨씬 많은 개발비를 KAI에 청구해 타낸 정황도 드러났다.

일례로 단순한 경리 업무를 담당한 직원에게 월급 200만원을 지급한 뒤 KAI에는 급여 800만원을 받는 고급 연구인력을 채용한 것처럼 속였다.

검찰은 A씨가 이 같은 수법으로 KAI에서 용역비 247억원을 받아 직원들에겐 129억원만 지급하고 나머지 대부분은 본인이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A씨가 차명계좌를 만들어 회삿돈 20여억원을 빼돌린 단서도 잡고 계좌추적에 나섰다.

검찰은 이 돈이 로비자금 명목으로 군 최고위층에 전달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일개 차장급 간부의 독자적 범행으로 보기엔 액수가 제법 크다"고 말해 윗선의 개입이 있었음을 내비쳤다.

A씨는 감사원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직후 잠적해 검찰이 검거에 나섰다.

한편 검찰은 출국금지한 KAI 하성용(66) 사장이 지인들이 대표로 있는 협력업체 2곳에 일감을 몰아준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회사는 2013년 5월 하 사장 취임 후 KAI에서 받는 일감이 부쩍 늘어 최근까지도 매출이 급성장했다.

검찰은 이들 협력업체가 일감 몰아주기 대가로 하 사장에게 금품을 제공했는지, 하 사장이 두 회사 지분을 갖고 있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