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파수꾼’ 끝낸 배우 김영광"장도한 죽음을 거의 드라마 마지막에 알았어요. 마지막 2회 분량 나올 때 ‘아, 죽는구나’ 했어요. 감독님도 안 가르쳐주셨거든요. 개인적으로 장도한이 죽는 게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정말 죽게 되니까 좀 아쉬웠죠. 어떻게 죽음을 보여주느냐가 중요했어요. 드라마에서 장도한은 죄의식을 계속 보여줘요. 죄의식을 죽음으로 해결하는 게 현실적인 것도 같았어요."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파수꾼’에서 비밀 조직 파수꾼의 수장을 연기한 배우 김영광(30·사진)은 장도한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드라마 ‘파수꾼’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인물들이 공권력을 불신해 직접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파수꾼이란 조직을 꾸린다는 이야기다.

김영광은 출세를 위해 무엇이든지 다 하는 속물 검사로 드라마 초반에 나온다.

하지만 사실 아버지의 복수를 위했던 것으로 그의 본명은 이관우, ‘파수꾼’의 수장이다.

파수꾼을 이끌고 복수하던 그는 결국 마지막 회에서 목숨을 잃는다.

속물 검사와 파수꾼 수장을 오간 연기에 시청자들의 칭찬이 이어졌다.

"‘되게 악당처럼 보여야지’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조수지에게 ‘더 재수 없고 싹수없는 인물’이기를 원했죠. 시청자들이 (처음 정도한에 대해) 나쁜 놈으로 생각하다가 나중에 ‘착한 사람이네’라고 하는 게 멋있어 보였어요. 그래서 그런 연기를 의도적으로 열심히 했죠. 만화 속 정의로운 악당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거울을 보면서 눈이나 입 꼬리를 밀어 올리는 것부터 연습을 정말 많이 했어요."드라마 후반의 극적 변화를 위해 장도한은 드라마 내내 자신의 정체를 숨겨야 했다.

이에 대해 김영광은 "외로움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파수꾼들과 함께 활동했지만 마지막에 가서 배신자라는 느낌을 줬기 때문에 외톨이처럼 느껴졌어요. 좀 외롭긴 했지만 파수꾼들에게마저도 미움을 받는 악당 같은 대장이 되자는 생각에 참을 수 있었죠."장도한이 청문회장에서 윤승로의 악행을 폭로해 긴급체포되게 하는 장면은 최고의 장면 중 하나로 뽑힌다.

"청문회 신이 너무 어려웠어요. 상황을 보여주고 장도한의 입장만 말해야 되는데 제가 너무 설명을 하는 거예요. 녹화할 당시 걱정이 많았는데 방송에는 잘 나와서 의외였어요. 감독님이 편집을 잘하시는 걸 느꼈죠."그는 시즌 2가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결말을 맺은 파수꾼에 대해 "배우들끼리 시즌 2를 한다면 장도한은 휠체어 끌고 나오는 거 아니냐고 우스갯소리를 하곤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