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타나 유엔 北 인권보고관 방한 / 康 외교, 억류자 문제 등 관심 당부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사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다.

킨타나 보고관 취임 후 두 번째 방한이다.

이날부터 21일까지 한국에 머무는 킨타나 보고관은 올해 유엔총회에 제출할 북한인권 관련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 수집과 조사를 진행 중이다.

강 장관은 이날 접견에서 킨타나 보고관에게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을 설명하고 협력을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당신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함께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첫 방한인 킨타나 보고관은 "이번 방문이 한국 새 정부의 북한인권에 대한 입장을 파악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며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강 장관은 북한인권의 실질적 개선을 위한 관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특히 이산가족, 억류자 문제 해결을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아르헨티나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지난해 8월 북한 내 인권에 관한 유엔특별보고관으로 임명돼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