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는 김병일(74·오른쪽) 전 롯데그룹 총괄사장이 학교 발전기금 10억원을 기탁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1기 졸업생인 김 전 사장은 최근 영남대 서길수 총장을 만나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사장은 "후배들이 열심히 공부해 사회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김 전 사장이 기탁한 기금으로 ‘김병일장학금’을 만들어 장학기금과 대학 발전기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