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영철이 송은이를 위한 요리에 도전한다.

가상 부부로 활약하고 있는 김영철과 송은이는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종합 편성 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 처음으로 함께 주말을 보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영철은 "송은이를 위해 맛있는 요리를 해주고 싶다"고 말하며 주방으로 향했다.

"도와주지 않아도 되냐"는 송은이의 물음에 그는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게 해주겠다"고 답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큰소리를 쳤던 것과는 달리 김영철은 요리하는 내내 긴장한 면모를 보이며 우왕좌왕해 웃음을 자아냈다.

요리가 끝난 이후 김영철과 송은이는 한 침대에 누워 달콤한 시간을 보내는 등 두 사람만의 설레는 주말 풍경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