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를 어떻게 처리할지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헌법재판소에서 파면 결정을 받은 뒤 삼성동 사저로 거처를 이동했는데, 침대는 청와대에 두고 갔다.

국가예산으로 구입한 물품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김정숙 여사가 새 침대를 들였다.

이는 김 여사의 사비로 구매했다 한다.

지난 17일, 청와대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침대를 놔두고 갔는데 개인물품이 아니어서 함부로 버릴 수 없다"며 관장실인 총무비서관실 등이 처리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모****) 정말 가지가지구나" "(iPOO****) 나쁜 소식이 끊이질 않네." "(joes****) 누구는 1,000만원 없어 월세로 살고, 죽을 만큼 힘든데" "(스케이트****) 그냥 갖다 버려라"등의 반응을 보였다.